Notice


- 20일부터 22일까지 태화강국가정원에서 열려 -

 

개막작.jpg

 

울산문화재단(대표이사 전수일)은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태화강국가정원에서 국제예술축제인 2019 울산프롬나드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올해 첫 개최되는 울산프롬나드페스티벌은 시민들의 일상 속 휴식공간인 태화강국가정원을 배경으로 다양한 공연예술 장르를 선보이게 된다.

 

한국, 프랑스, 호주, 코스타리카 등 9개국 36개 공연팀이 참여하여, 공중퍼포먼스, 서커스, 거리무용, 거리극 등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공연이 펼쳐진다.

 

개막작으로는 한국의 공중공연 전문단체인 창작중심 단디의 ‘달의 약속’이, 폐막작으로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거리예술단체 트랑스 익스프레스와

울산의 예술기획 우리랑, 또 100여 명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내는 ‘심포니 인 프롬나드’가 웅장한 공중 공연을 펼치게 된다.

 

공식초청작에는 11개 팀이 참여한다. 신체의 움직임을 통해 아름다움을 극대화 한 호주 서커스팀 그래비티&아더 미스의 ‘심플 스페이스’,

산업현장 노동자들의 언어를 신체적으로 풀어낸 프랑스 무용팀 오스모시스의 ‘철의 대성당’, 한국의 전통적 소재인 품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공연팀 모던테이블의 ‘다크니스 품바’ 등 수준 높은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또 지역과 국내 및 해외 예술가들을 위한 자리도 마련된다. 지역 공모로 선정된 태화루예술단, 울산씨어터예술단, 창작집단 달, 포시크루 등

4개 공연팀은 나의 이웃, 울산사람들이라는 주제를 통해 울산 시민과 지역의 이야기들을 작품으로 풀어내며, 국내·해외 공모로 선정된

18개 공연팀은 각기 다른 매력으로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게 된다.

 

또한 축제장에는 같은 기간 열릴 예정인 국제 뮤직마켓인 아시아퍼시픽뮤직미팅(에이팜)의 초이스 무대도 함께 마련된다. 전통음악에 기반하여

국내외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최고은, 공명, 이날치 등이 시민들을 대상으로 색다른 음악을 들려주게 된다.

 

부대 프로그램도 풍성하게 준비된다. 축제의 얼굴이자 마스코트인 서포터즈 ‘업사이더(UPsider)’가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눈여겨볼 만하다.

업사이더들이 직접 기획한 ‘업투어’와 ‘업퀴즈온더블록’은 시민들에게 다양한 공연관람 코스와 재미있는 퀴즈 이벤트를 제공하게 된다.

 

이외에도 울산청년문화프로젝트 지원에 선정된 이채영, 황예진, 로이랑, 청년문화기획단 9012, 옥수수콘 등 5개 팀이 펼치는 ‘별별청춘’과

공모를 통해 선정된 울산 최대 플리마켓 ‘어수선마켓’을 비롯한 씨앤트리(주), 채화원, 문화예술놀터, 창의메이커스 협동조합, 엠엔엘앙상블의

‘별별체험’까지 다채로운 부대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전문가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공연에술 분야 다양한 주체들이 모여 ‘거리예술’과 ‘축제’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거리예술포럼이 열리며,

공식초청작으로 초청된 스페인의 호안 까딸라가 지역 예술가들을 대상으로 축제 종료 후인 23일 워크숍을 진행하는 등 울산의 예술생태계를

더욱 탄탄하게 만들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시도할 예정이다.

 

한편 롯데케미칼의 후원으로 야외공연장에 조성된 종합안내소 및 라운지에는 휴식이 가능한 공간이 마련되어 시민 및 관광객 누구나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운영된다.

 

2019 울산프롬나드페스티벌의 이란희 예술감독은 “시민들이 그동안 경험하지 못 한 다양하고 색다른 공연들을 준비했다”며, “국제 무대에서

호응을 얻고 있는 예술공연팀들의 수준 높은 공연을 시민들이 오셔서 즐겨주시기 바란다”고 시민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기타 자세한 프로그램 정보는 울산프롬나드페스티벌 누리집(www.upfestival.org)에서 확인하거나

울산문화재단 문화사업지원팀(052-259-7918/7920)으로 연락하면 상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프롬나드-현장배치도.jpg




  • English
  • 한국어
  • TOP PAGE
  • Requesting to the server, please wait.